나눔로또파워볼 이것만 알면 집 산다

나눔로또파워볼

나눔로또파워볼 이것만 알면 집 산다

리 엎드려야 했다. 시계가 있어서 다행이다. 알람이 울리지 않았다면 눈깔 좀비를 못 봤을 테니까. 기다리고, 노 젓고, 기다리고의 연속이었다. 결국 오전이 넘어서야 다리 아래에 닿을 수 있었는데, 그때 우려하던 일이 발생했다. 배가 결국 얕은 물 때문에 바닥에 올라섰다. 이 다리 아래가 물이 특히 얕은 점도 한 몫 했던 듯 한데, 오 분이 넘도록 배와 씨름한 결과 간신히 배를 물에 다시 띄울 수 있었다. 그리고 천천히 떠 가면서 또다시 한시간 반을 기다렸다. 그런데 눈깔 좀비는 관측을 멈추지 않았다.
한 시간 반이 아니라 두 시간은 기다렸고 시간은 이제 족히 오후 3시를 넘어가고 있었다. 그런데 키가 줄어들기는커녕 키가 커지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었다. 사실 이제 거의 눈깔좀비의 시야에서 벗어난 것과 다름 없었기 때문에 별 걱정을 하지 않았지만, 삼십 분 뒤 배가 강둑에 다시 부딪혀서 배에서 내려야 하는 일이 생겼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스피드였다. 내 머리를 본 것인지 눈깔 좀비가 이쪽을 똑바로 쳐다보고 있었다. 뱃머리를 밀어서 배를 또다시 띄우고, 이제는 엔진에 시동을 걸어도 될 것 같아서, 시동을 거는 길다란 줄을 당겨서 엔진을 켰다. 스로틀을 앞으로 끝까지 밀자, 배가 부다다당 하는 소리를 내면서 튀어나간다. 의외로 빠르다. 시속 2~30km 정도는 가능한 것일지도. 공주보 수문은 예상대로 완전 개방되어 있었지만 수문 아래로 배가 통과할 수 있을지 의문이어서 반쯤 타버린 돛대를 뽑아서 (탈착식 돛대였다) 강에 버렸다. 간신히 수문을 통과하자 눈으로 봐도 물이 깊어진 것 같았다. 공주보를 지나니 이제 살았다는 느낌이 확실히 왔다. 백제보가 닫혀 있다면 얘기가 달라지겠지만… 거기에도 모터 달린 고무 보트 정도는 있겠지. 근처에 생존자들이 있을 지도 모르는 일이었다.

나눔로또파워볼

나눔로또파워볼 이것만 알면 차 산다

한참 뒤쪽에서 개구리 좀비 하나가 공주보를 기어서 넘어오고 있었기 때문에 다시 스로틀을 끝까지 밀어서 다시 속도를 냈다. 깊이가 2m 정도는 되는 것 같았는데, 가끔씩 물 위로 올라오면서 강바닥을 뛰어서 배를 따라오다가 결국 포기하고 다시 물 밖으로 나가는 모습을 보니, 이제는 걱정 안해도 될 것 같았다. 몇 시간이 지나서 금강 하류에 진입하니 백제보가 보인다. 우려했지만 다행이도 중간의 수문 하나가 열려 있어서 그리 통과했다.
오후 8시를 넘어간 시간이다. 분명히 군산 근처일 텐데, 불빛이 보이지 않는 것부터가 뭔가 이상했지만 일단 계속 전진했다. 결국, 폭격이라도 있었던 것인지 박살난 금강 하구둑을 마주하고서야 인정할 수 있었다. 해안 도시인 군산도 좀비를 피해가지는 못했다. 조금의 희망이라도 찾아서 부서진 수문을 통과하니, 이제 길이 십 미터도 안 되는 거룻배는 바닷물을 가르고 있었다. 연료도 사분의 일 정도밖에 안 남았고, 이제 뭘 어찌해야 하는지 답이 보이지 않던 때였다. 그때 내 눈에 들어온 것은 마지막 희망이었다. 몇백 미터 앞을 지나가고 있는 연안 카페리. 신호라도 하듯 모든 불을 켜고 느리게 전진하고 있었다.여기 사람이 있다고 고래고래 (완전히 쉬어 버린 목소리가 나왔다. 내가 맞는지 의심했을 정도였다.) 소리를 지르면서 거룻배를 카페리 바로 옆까지 가져다 댔다. 나를 보지 못 하는건 분명하다. 이건 신호를 보낼 만한 불빛이 하나도 없다. 그래서, 아래에 서술한 묘기를 부릴 수밖에 없었다. 일단 가방이랑 옷을 버리고, 거룻배 옆면이 카페리에 완전히 닿을 때까지 배를 붙였다. 그다음, 1층 갑판 난간을 붙잡고 (연안 카페리들은 갑판이 굉장히 낮다.) 그 안으로 몸을 던졌다. 그리고 얼마 되지 않아, 누가 무엇인가로 내 뒷머리를 강렬하게 내리치면서 기절했다. 아무래도 군인들을 수송하고 있었던 듯 하다. 그래서 지금 나는 뱃머리 근처의 조그마한 창고에 감금당하다시피 한 상태로 이 글을 쓰고 있다. 내일은 인천에 있겠지.대략적 줄거리5차 성배전쟁 당시 완전히 소멸한 성배가 20여년이 지난 후 후유키시에 다시 출현하며 6차 성배전쟁이 일어나, 이에 에미야 시로와 토오사카의 딸(?!)이 조사 랜서- 여포작중 초중반을 휘졌고 다니는 깡패같은 스탯의 서번트모습은 익히 알려진 친숙한 그 여포의 모습!무쌍을 기본으로 하는 삼국지의 전승 덕분에 더욱 괴물같아진 강대한 대군보구인 ‘방천화극’으로 초중반에 위세를 떨치며 세이버, 라이더, 어세신에게 연승을 거듭하던 중 버서커에게 큰상처를 입고, 라이더의 보구에 사망하게된다마지막 말은 “다음에는 라이더로 소환되었을 때 보자고..”적토마가 없는 것이 굉장히 아쉬운 모양이다마스터는… 완전히 비중이 적어서 기억도 나지 않을 지경일단은 남자다라이더- 롤랑’롤랑의 노래’에 나오는 그 롤랑이며, 빨간 전신갑옷을 입고 흰 백마를 탄 유쾌한 성격의 남성 서번트성검 ‘듀란달’이라는 대군보구를 사용하며, 고유스킬인 ‘오리판의 울림’은 전투속행의 완전한 상위 호환인

나눔로또파워볼

나눔로또파워볼 이것만 알면 명품 산다

배겸 마스터로 참여하게 되는 내용여주인공- 에미야(이름이 기억이 잘..)에미야 시로와 토오사키 린의 딸로, 아버지와 어머니를 매우 동경한다백발의 트윈테일과 린의 어릴적을 연상시키는 붉은 계열의 복장이 특징이며, 린을 닮아 보석마술에 능하다게다가 시로의 검술소양까지 물려받은 엘리트세이버의 마스터로서 6차 성배전쟁에 참여한다아버지와 같은 고유결계를 사용하며, 그 이름은 ‘보석의 검제’수많은 보석검(젤릿지의 그것과 다르다)을 연성하는 고위력의 고유결계제1 히로인.. 얀데레다..주인공- 세이버(블라드 체페쉬)통칭 드라큘라(용의 아들)검붉은 갑옷과 부스스한 흑발을 기른 남성 서번트소설의 주인공인 서번트이며(에미야가 주인공이 아니다) 모조성배를 만든 장본인이자, 흑막정체는 지구의 ‘울티메이트 원’인 진조이다생명과 마력의 원천이 공포이기에 세상의 모든 공포에 관여한다그중에서 성배전쟁에 흥미를 같지만, 소멸한 성배를 아쉬워하며 모조성배를 원본보다 뛰어나게 만들어낸다(20년간..)월희의 타타리 왈라키아의 원본인 격사람인 블라드가 진조로서 존재하는 이유는 원 ‘울티메이트 원’과 동화하여 동격시되기 때문이다힘을 영령급으로 억누르고 순전히 재미만을 위해 서번트로서 소환에 응한다보구는 ‘왈라키아’ 대군보구인 고유결계자신의 최대의 무기였던 자신의 영지를 소환해버리는 보구이다(작중에선 울티메이트 원으로서의 힘은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울티메이트 원으로서는 공포=블라드라는 설정이라서 모든 생명체가 하나의 공포라도 느끼고있는 중에는 상처를 입지도, 죽지도, 심지어 마력이 고갈되지도 않는다. 직사의 마안으로도 세상의 모든 공포를 한순간에 죽이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죽지 않는다. 이러한 진조임에도 사도27조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이유는 울티메이트 원이면서도 자신의 힘과 생명의 원천인 공포를 가장 많이 느끼는 인류를 보호하고 있기 때문)

 나눔로또파워볼 이것만 알면 집 산다